에퓨르 - 파리의 정취가 담긴 본질적인 우아함

파리스타일 시크함의 전형을 보여주는 백이 하나 있다면 그것은 바로 버킷백입니다. 놀랍도록 기능적이고 자연스럽게 우아한 이 백은 패션은 지나치지만 스타일은 남는다는 유명한 말을 완벽하게 표현해 줍니다. 지난 시즌 롱샴은 아이코닉한 르 플리아쥬의 플랩과 핸들을 구성하는 상징적인 러시안 가죽으로 버킷을 재해석하며 진정성에 대한 열망을 보여주었습니다. 당연히 제품은 대히트를 기록했습니다.

여성의 참신함

null
null
null
null

에퓨르 비스트로

롱샴은 파리 비스트로 의자의 시트와 등받이를 채우는 까나쥬 브레이딩 기법에서 영감을 받은 케인 스트랩으로 유연성과 강도를 동시에 담았습니다. 하우스는 새로운 재료를 구매하지 않고 이전 작품에서 남은 재료를 사용하여 환경에 대한 책임을 다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