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PLIAGE - MY STYLE - MY COLOR

장 카세그랑(Philippe Cassegrain)이 1993년에 디자인한 플리아쥬는 롱샴 하우스에 있어서 빼놓을 수 없는 제품입니다. 일본의 종이접기 예술인 오리가미의 영감이 담겨있는 이 제품은 세월의 흐름과 함께 아이코닉 백으로 자리하게 되었습니다. 이제 롱샴 하우스가 마이 플리아쥬의 등장과 함께 커스터마이징의 한계를 뛰어넘습니다. 꼭 집어 무엇을 말하는걸까요? 간단합니다. 갖고 싶은 욕망을 더욱 불러일으키고 언제나 유니크하며 완전히 필수 아이템인 당신의 커스터마이징 백을 선사하는것입니다. 무엇보다도 마이 플리아쥬는 세 개의 옵션 모델로 수천가지 방식을 통해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합니다.

현재 주요 플리아쥬

MY PLIAGE SIGNATURE DIY 개인화